(여행레저신문=이귀연 기자) ‘변산반도’라 하면 거기가 어딘지 생소한 사람들이 많을 터. 그러나 한국에 살면서 이곳을 한 번도 여행하지 않았다면 그것만큼 손해도 없다. 바다를 삼면에 둔 변산반도는 더할 나위 없는 여행지며, 최고의 휴양지다. 어디 바다뿐인가. 보기만 해도 시원한 폭포를 품고 있는 산도 있다. 한반도 안의 작은 반도, 변산반도가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다.

폭포를 품은 ‘변산’
변산반도는 전라북도 서남부의 서해안에 돌출한 반도로 동쪽은 김제시·정읍시, 북쪽은 부안만, 남쪽은 곰소만, 서쪽은 황해에 접한 지역이고, 그 범위는 대체로 부안군의 면적과 일치한다. 그렇기 때문에 변산반도로 가는 종착역은 부안이 된다.

본격적인 반도여행을 떠나가기 전에 알아야 할 중요한 사항이 있다. ‘카메라를 두고 오는 것’이다. 바다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급급해 하는 시간 대신, 천천히 오래도록 눈 안에 담는 시간이 훨씬 감동적이기 때문이다. 카메라를 두고 오면 처음에는 뭔가 모를 상실감에 여행지 곳곳에서 불안감을 느끼기도 하지만, 곧 카메라에게서 벗어난 자유로움을 한껏 만끽할 수 있다.

문명의 이기란 것이 참 그렇다. 없으면 안 될 것 같지만 막상 없으면 별 문제가 없거나 오히려 더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그래도 ‘남는 것은 사진이다’이라고 믿고 있는 여행자들은 동행하는 사람이 사진을 찍는다면 굳이 말리지 말 것.

부안역에서 내려 적당한 민박집을 잡아 짐을 풀고, 변산으로 가는 버스를 타면 변산반도 여행의 첫 여정이 시작된다. 반드시 민박집을 먼저 잡고 여행을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배낭여행도 나름의 낭만이 있지만 여름에 하기에는 틀림없이 곤혹스럽기 때문이다. 민박집은 그다지 깔끔하거나 넓진 않지만 2만5000~3만원 사이의 가격대로 방을 잡을 수 있다.

직소폭포

변산은 보기만 해도 시원한 ‘직소폭포’를 품고 있다. 또 산이면서 바다와 직접 닿아 있어 모래해안과 암석해안, 울창한 산, 계곡과 사찰이 뛰어난 경관을 자랑하니 일찍이 한국 8경의 하나로 꼽혔다. 특히 변산반도 내부의 남서부 산악지를 내변산, 그 바깥쪽 바다를 끼고 도는 지역을 외변산이라고 할 정도로 안과 밖이 매우 다른 매력을 지닌 산으로 유명하다.

최고봉의 의상봉 높이는 508m로 낮지만, 쌍선봉·옥녀봉·관음봉·선인봉 등 400m 높이의 봉우리들이 계속 이어지고 골이 깊어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내변산에서는 직소폭포와 2개 바위로 된 울금바위, 울금바위를 중심으로 뻗은 우금산성을 볼 수 있다.

또 가마소·봉래구곡·분옥담·선녀당·가마쏘·용소·옥수담도 놓칠 수 없는 명소니 꼭 찾아서 들러 볼 것을 권한다. 변산은 높이가 508m로 그렇게 높은 산은 아니다. 그렇다고 아무런 준비도 없이 가벼운 마음으로 산을 탔다가는 큰 코 다친다. 여기서 또 여행팁 하나 들어간다. 변산반도를 여행하기로 마음을 먹고 변산을 타기로 결정을 내렸다면, 등산복까진 아니더라도 등산화는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가벼운 마음으로 산을 타기에는 산이 의외로 가파르고 암벽이 많다. 준비하지 않았다가는 ‘063 119’를 저절로 마음속에 새기게 될지도 모른다. 또 오르는 동안 미끄러지면서 돌멩이들과 파이팅을 하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파이팅, 파이팅, 파이팅!

변산의 최고봉까지 오르기에는 이 여름이 너무 혹독하고, 직소폭포까지가 딱 적당한 높이다. 그러나 직소폭포까지도 3.5Km이므로 기본적으로 산 타는 것을 좋아하는 여행자에게 이 여행 코스를 추천한다. 만약 등산을 즐기지 않는 여행자가 변산을 오르고 직소폭포를 봐 봤자 자칫 허무해 질 수가 있다. 고생한 만큼의 멋진 폭포를 기대한다면 아마도 나이아가라폭포쯤은 되어야 만족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내소사

그러나 산을 오르는 과정 자체를 즐기는 여행자들은 눈앞에 펼쳐진 20m 높이 직소폭포의 시원한 물줄기에 탄성을 내지르게 될 것이다. 게다가 떨어지는 물줄기 바로 아래, 물 웅덩이에서 시원하게 땀을 씻는 순간을 상상해 보라. 다만 폭포가 떨어지는 바로 밑 웅덩이의 물 깊이가 다소 깊으니 주의 할 일이다. 산을 다시 내려오게 되면 산 아래에 위치한 내소사라는 아름다운 절이 있으니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잠시 들러보는 것도 좋다.

변산반도 채석강 석양

‘채석강’과 ‘적벽강’은 강이 아닙니다!
부안에 도착하자마자 짐을 푼 민박집의 위치는 채석강 주변이 좋다. 왜냐하면 변산을 오르고 난 뒤의 다음 여정이 채석강이기 때문이다. 반도여행에 뜬금없이 어디서 나타난 강인가 싶다. 채석강이라…….

그곳은 바다다. 중국의 시인 이태백이 아름다움에 반해 스스로 삶을 마감한 한, 중국의 채석강과 닮았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숨 막히게 아름답다는 표현은 이곳, 채석강에서 나왔을 것이다. 채석강은 다른 바다와는 확실히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표현할 단어를 찾자면, 참으로 동양적이고 정적인 바다다. 떨어지는 낙조는 낙조답게, 적당한 외로움을 안고 찬란하게 바다로 떨어진다. 그 순간에 태어난 수많은, 아름다운 전설과 이야기는 그다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산을 타느라 땀에 흠뻑 젖은 몸을 바닷물에 풍덩 담그는 것은 말하지 않아도 알 터.

부안에는 또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촬영지도 있으니 이 드라마의 팬이었다면, 채석강으로 돌아오기 전에 한번쯤 둘러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지금까지의 일정이면 하루가 훌쩍 지나고 날이 어둑어둑 해진다. 채석강 주변의 민박집에서는 코펠과 식기도구를 빌려주니 직접 밥을 해먹을 수 있다.

변산반도 채석강

다음날이 되면 전날에는 느끼지 못했던 피로감으로 몸이 무거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1박 2일의 여행은 항상 첫째 날의 일정을 많이 계획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 여행지가 될 적벽강은 채석강에서 2Km 정도 떨어져 있다. 이쯤 되면 눈치챌 것이다. 적벽강 역시 중국의 강에 비교한 바다가 분명함을! 아무리 중국이 크다고는 하나 바다보다 강이 더 드넓을 수는 없지 않은가. 예상이 적중하면 피해의식이 안 들래야 안들 수 가 없다.

어쩔 수 없는, 뭔가 모를 씁쓸함을 안고서 걸어가는 2Km의 적벽강 가는 길은 온 사방이 갈대밭으로 더 없이 한적하고 조용해, 분개했던 마음마저 누그러지면서 잔잔한 평화로움이 마음을 감싼다. 전 날 변산의 직소폭포까지 왕복 7Km를 완주했으니, 적벽강으로 가는 길 정도는 산책길처럼 느껴질 것이다.

적벽강은 영화 쉬리의 마지막 장면을 연상케 한다.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곳에 작은 벤치가 마련돼 있고, 그 바로 앞에는 나지막한 울타리가 길게 세워져 있다. 벤치에 앉아 있으면 시원한 바닷바람이 온몸을 감싼다. 적벽강을 한껏 여유롭게 만끽했다면 다시 부안버스터미널로 돌아오면 변산반도여행 1박 2일의 일정이 마무리된다.

적벽강

터미널로 돌아오는 길에는 지난해 4월 완공된 새만금 간척사업으로 생긴 드넓은 땅을 볼 수 있다. 새만금간척사업 당위성의 대한 생각 이전에 어마어마한 규모에 놀랄 수밖에 없다. 호수를 포함한 땅의 규모는 4억100만㎡에 이르고 여의도 면적의 140배, 서울시의 3분의 2에 이른다. 이 땅을 두고 군산, 김제, 부안이 한창 치열하게 확보 경쟁을 하고 있다는 후문.

만약 부안터미널에서 경남권으로 돌아가는 여행자들은 바로 가는 차편이 없기 때문에 광주를 거쳐서 가는 길이 빠르다. 변산반도에는 소개해준 여행지 외에도 경사가 완만한 변산해수욕장을 비롯해 고사포 해수욕장, 격포해수욕장 등 여름철 휴양지가 많으니, 직접 본인에게 가장 잘 맞는 코스를 짜서 여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

또 변산반도 서부에 있는 변산산괴를 중심으로 국립공원도 있어, 가족과 함께 여행하기에도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이 될 것이다.

추천 여행일정
부안버스터미널 – 변산 – 직소폭포 – 내소사 – 불멸의이순신 촬영지 – 채석강 – 민박집(1박) – 적벽강 – 새만금간척사업부지 -부안버스터미널

글 사진: 이귀연 기자/여행레저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