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레저신문=강정호 기자) 라포니안(라플란드) 지역은 스웨덴의 노르보텐주에 있는 자연보호지역이다. 지리학적, 생물학적, 생태학적 진행과정을 잘 보여주며 뛰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한다. 갈색곰, 알파인 식물 종들이 서식하는 중요한 생물다양성 지역이다. 또한 선사시대 이래로 사미족이 살면서 고대 인류사회 사회·경제적 발달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유네스코에서는 이곳을 세계 자연유산과 문화유산 지역으로 동시에 아우르는 세계복합유산 지역으로 선정했다.

바다와 호수 그리고 푸른 숲에 둘러싸인 아름다운 도시인 스톡홀름은 스웨덴의 수도이다. 한국에서 곧장 가는 비행기가 없어 암스테르담을 경유해 도착하니 늦은 밤이었는데도 백야 현상으로 대낮처럼 밝았다. 스톡홀름은 현대미와 고전적인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활기찬 도시였다. 매일 정해진 시간에 근위병들의 임무 교대식이 벌어지는 왕궁 앞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옛 거리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는 감라스탄섬에선 마치 중세시대로 되돌아간 느낌을 받았다. 스톡홀름에서 며칠 보낸 후 국내선 비행기로 북쪽 라포니안 지역으로 향했다.

유럽 대륙 최북단에 자리한 라포니안 지역은 봄이나 여름에는 추위가 덜하지만 늦가을로 들어서면 눈이 내리고 엄청난 추위가 다가온다.

라포니안(The laponian Area) 지역은 라플란드(Lapland)라고도 불리는 곳으로 겨울이면 몹시 추운 북극권에 속한다. 여름에는 백야현상, 겨울에는 오로라(Northern Lights)가 나타난다. 스웨덴 총면적의 약 1/4를 차지하는 광활한 곳이나 거주 인구는 매우 적다. 스웨덴에서 가장 높은 산들인 케브네카이세 산, 사레크초코 산, 완만한 기복이 있는 언덕, 평원, 가문비나무·소나무·자작나무 숲, 구부러진 긴 호수, 물결이 센 강, 폭포, 빙하가 있는 풍경 등이 특징적이다. 기후는 작물재배기간이 짧은 전형적 북극기후이다.

파제란타 국립공원에는 큰 호수들이 흩어져 있다. 물새들의 서식지이다.

오늘날 라포니안 지역이 중요시되는 이유는 다양한 지형과 희귀 동식물이 많이 자라고 있기 때문이다. 멸종이 우려되는 동식물에게 라포니안 지역은 편안한 서식 환경을 제공한다. 라포니안 지역은 아득한 옛날 빙하 시대의 침식 작용으로 형성된 지형이며, 인간의 손길이 묻지 않은 태고의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또한 웅장한 대자연이 살아 숨쉬고, 멸종 위기에 있는 희귀한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유럽 대륙의 최북단인 북위 66° 33‘ 이북의 북극권에 위치하는 라포니안 지역에는 사메인들이 살고 있다. 그들은 주변에 사는 이민족으로부터 라프인으로 불려왔다. 라플란드(라포니안)란 ’라프인의 땅‘을 의미한다. 스칸디나비아 반도 북부와 그 동쪽에 이어지는 러시아의 콜라 반도를 포함하는 라포니안 지역에는 눈이 내리기 시작하는 9월 중순부터 눈이 녹는 이듬해 5월 중순까지 사방이 온통 은백색으로 뒤덮이는 극한의 땅이다.

조상 대대로 라포니안 지역에서 살고 있는 사메인. 열악한 자연환경에서 정착해 사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열악한 자연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사메인
라포니안 전역에 거주하는 사메인들은 7만여 명 정도로 추산된다. 노르웨이 4만여 명, 스웨덴 2만여 명, 핀란드 8000여 명, 러시아 2000여 명이다. 지난 수천 년 동안 순록 무리를 이끌고 숲과 호수를 찾아다니면서도 사메인들은 자신들의 문화와 정체성을 잃지 않았다. 지금도 고유한 언어와 노래, 생활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이곳에는 사메인(라프족)은 선사시대 이래로 이곳에 거주하면서 이동방목을 하고 있어 고대 인류사회 사회 발달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사메인 200에서250명이 3만여 마리의 순록과 함께 생활하며 귀중한 동물과 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사메인은 계절마다 순록의 먹이가 되는 풀을 찾아서 이동한다. 그러나 작은 텐트나 임시 건물에 묵으며 걷는 라포니안 지역의 유목 생활에도 기계화의 물결이 밀려왔다. 썰매를 대신해 스노모빌이 등장했고, 현재는 정착하는 사메인이 늘어나 가족 전체가 이동하는 일은 흔치 않게 되었다.

유럽에서는 엘크(elk), 북아메리카에서는 무스(moose)라고 불리는 말코손바닥사슴 , 현존하는 사슴중 가장 큰 종이다. 몸길이 2.5-3m, 어깨높이 1.4-1.9m, 몸무게 360-640kg에 달한다. 몸빛은 회색을 띤 갈색이다. 유럽에서는 스칸디나비아 반도 북부와 폴란드 동부에 많이 산다.

사메인에게 매우 요긴한 동물인 순록

순록(Reindeer)은 사미족의 재산 목록 1호다. 5000여 년 전 암각화에 울타리 안으로 순록을 몰아넣는 모습이 보일 만큼 사메인과 순록은 오랜 세월 동안 공존해왔다. 물론, 라포니안 지역이 세계적인 관광지로 떠오르면서 수공예품 제작과 서비스업 종사가 주요 수입원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순록은 여전히 사메인 생활의 중심이 되고 있다.

라포니안에는 25만 마리 이상의 순록이 뛰어다닌다. 순록으로부터 주요 식량인 고기를 얻고, 가죽으로는 모자. 장갑. 방한복을 만들어 입는다. 또한 순록을 팔아 현금을 마련하여 유용한 생활용품을 구입한다. 야생 순록을 제외하고는 순록마다 주인이 있다. 해마다 5월에는 어린 순록이 태어나고 6월과 7월에 순록 귀마다 누구 소유인지를 알려주는 표시를 한다. 10월 쯤 한 장소로 순록이 모이는데 이때 새로 태어난 새끼는 함께 있는 어미를 보고 소유자를 결정한다. 순록 중에 나이가 들거나 병이 난 순록은 올가미를 이용하여 무리에서 제거한다. 이 때 죽음을 직감한 순록은 발버둥치지만 사메인들은 능숙한 솜씨로 순록의 앞다리를 꺾어 뿔 사이로 넣어 움직이지 못하게 만든다.

독수리는 썩어가는 고기를 먹고 사는 새라 해서 ‘청소부’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맹금류이다. 암벽이나 나무 위에 나뭇가지로 둥지를 틀고 2월 하순경 한배에 알 하나를 낳지만, 해마다 번식하지는 않는다.

라포니안 지역의 흥미로운 지역과 희귀 동식물
라포니안지역은 면적 9,400㎢로서 파제란타· 사례크· 스토라쇼팔레트· 무두스 등 4개 국립공원과 샤운나· 스톱바 등의 2개 자연보호구, 술리텔마빙하지역, 튜올타계곡, 라파다렌 삼각주로 이루어져 있다. 사례크 국립공원에는 미나리아재비속의 식물과 멧두릅속 등 다양한 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 또한 뇌조, 흰올빼미, 긴꼬리올빼미 등이 살고 있다.

스라소니는 다리가 길고 발이 큰 동물로, 귀에는 털이 곧게 나 있다. 꼬리의 끝과 귀에 곧게 선 털은 검은색이다. 스라소니는 야행성이며, 소리를 내지 않지만 번식기에는 매우 시끄럽다. 이들은 혼자 지내거나 작게 무리지어 산다. 나무를 잘 타고 수영도 잘 하며, 새나 작은 포유동물들을 먹고 살지만 가끔 사슴류도 잡아 먹는다.

아름다운 큰 호수가 흩어져 있는 파제란타 국립공원에는 진귀한 동물들이 많다. 라파다렌 삼각주와 샤운나 국립 자연 보호구의 습지대는 물새의 서식지로서, 람사르 조약(국제 습지 조약)에 의해 보호받고 있다. 이곳에서 꼬마도요나 기러기의 무리인 큰기러기 등 아주 진귀한 새를 관찰할 수 있다.

라포니안 지역의 대표적인 맹수인 갈색곰은 대부분 혼자 지내며, 달리기뿐만 아니라 수영도 잘한다. 몸길이는 120~210㎝이고, 체중은 135~250㎏에 달한다.

조류의 왕으로 알려진 검독수리 등의 맹금류는 지상의 먹이를 겨냥해 단숨에 급강하한다. 그 속도는 시속 250㎞에 달한다고 하는데 무스나 수달, 또는 족제비과의 아메리카오소리 등의 대형 동물이 그 먹이가 된다. 또한 육식동물인 아메리카오소리는 순록을 먹이로 하여 새끼 순록의 사망 원인 중 12%를 아메리카오소리 때문이다.

사람이 매우 적게 살아가는 라포니안 지역이지만 동식물을 보호하고 환경을 우선하는 자연 보호활동은 잘 지켜지고 있다. 함부로 야생 동물을 총으로 사냥하면 엄한 처벌을 받는다. 하지만 이곳에 조상 대대로 생활 기반을 마련하고 사는 사메인들의 사냥에 대해선 어느 정도 특권을 인정하고 있다.

글 사진: 강정호 기자/여행레저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