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매력은 반복되고 지루한 일상에서의 탈출에 있다. 빼곡하게 들어찬 여행일정은 과감히 제쳐놓고, 진정한 모험을 즐길 수 있는 휴가를 떠나보는 건 어떨까. 태곳적부터 이어져 온 대자연의 선물을 온몸으로 만끽하며, 순박한 사람들과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이런 여행의 해답은 필리핀의 신비로운 팔라완 섬이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높은 석회암 절벽과 형형색색의 해양생물, 깨끗한 해변 등 팔라완은 이 모든 것들을 선사해 준다. 그 중 푸에르토 프린세사시는 팔라완의 상업, 사업, 문화가 한데 융합된 도시로서 팔라완 여행의 중심으로 손꼽힌다. 매혹적인 푸에르토 프린세사에서 자연의 신비를 체험해보자.

소가 끄는 달구지를 타고 해변을 즐기는 여행객, 팔라완에서만 볼 수 있는 광경이다.

매혹의 섬 팔라완, 그 중심의 ‘푸에르토 프린세사’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비행기를 타고 남서쪽으로 1시간 30분 정도를 날아가면 팔라완의 공항에 닿는다. 조금은 엉성해 보이는 풀밭 사이로 난 활주로와 시골의 간이역이 연상되는 아담한 공항 건물은 촌스러움 보다는 친근하고 낭만적인 느낌이 든다.

팔라완 섬의 길이는 600킬로가 넘지만 폭은 40킬로미터에 불과해 기다란 뱀의 모습이 자연스레 연상된다. 이 섬은 필리핀의 최서단 지역에 위치하며 필리핀의 국경을 이룬다. 총 1,780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팔라완은 세부나 보라카이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편이다. 하지만 팔라완 섬은 다른 주변 섬들과 떨어져 있기 때문에 희귀하고 이국적인 동식물이나 해양 생물 등 순수한 자연을 만날 수 있다. 더욱이 여러 곳에 아름답고 깨끗한 백사장, 신기한 석회암 섬들과 웅장한 산맥들은 팔라완이 매년 세계 각지에서 최고의 관광지 중 하나로 손꼽는 충분한 이유를 제시해 준다.

팔라완의 주도는 푸에르토 프린세사 시(市)다. 이 명칭은 섬 발견 당시 태어난 스페인 공주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부 현지인들은 이곳을 방랑했던 여성의 이름을 따른 것이라고도 한다. 푸에르토 프린세사는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진 도시로 바다 사람들에게는 고향과 같은 곳이라고 할 수 있다.

팔라완을 다녀온 다수의 여행객들은 엘 니도의 호화 리조트 라겐 등을 다녀온 후 팔라완의 모든 것을 보고 왔다고 자랑삼아 이야기한다. 하지만 팔라완의 진정한 매력을 느끼기 위해 가장 먼저 찾아야 할 곳은 푸에르토 프린세사의 지하강(Underground river)이다.

지하강에 들어가기 위해서 푸에르토 프린세사에서 차로 2시간 남짓을 달려 사방비치에 도착한다. 햇살에 반짝이는 흰 모래와 잔잔한 파도가 유유히 흐르는 사방비치의 해변은 비교적 평온하다. 해변에서는 소수의 아이들만이 물놀이를 즐기며 한가로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줄지어 있는 야자수, 아담한 오두막을 연상케 하는 방갈로, 토속적 내음이 물씬 풍기는 리조트들은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하는 잔잔한 그 무엇이 있었다. 순박한 미소를 보내는 아이들처럼 말이다.

생각에 잠겨 있을 즈음, 해변을 유유히 지나가는 것은 ‘달구지 투어’를 하는 사람들이다. 소가 끄는 마차를 타보는 것은 쉽지 않은 경험임이 분명하다. 느릿느릿하게 해변을 산책하는 것은 걷는 것과는 또 다른 묘미다. 푸르른 하늘 아래, 청명한 바닷물을 바라보며 즐기는 호젓한 산책. 꿈속에서만 보았던 지상낙원이 이곳에 펼쳐져 있었다. 하지만 언제까지나 이곳에 있어서는 안 될 일. 신나고 짜릿한 모험의 여정을 떠나야 하기 때문이다.

인디아나 존스처럼 모험을 떠나보자

자그마한 사방비치(sabang beach) 부두에서 15분 정도 배를 타고 들어가면 숲이 우거진 울창한 열대 우림 지역이 펼쳐진다. 왠지 모르게 숨을 고르고 긴박한 감정이 피어오른다. 험한 정글 속에서 온갖 모험을 한 인디아나 존스가 이런 마음일까. 야자수 나무에 매달린 원숭이가 호기심 어린 눈으로 바라보고, 숲 속 땅에는 도마뱀이 잔뜩 기어 다니고 있다.

지하강까지 필리핀 전통 양식의 배로 이동한다. 사진:이정찬.

정글 숲을 헤치고 나면 이윽고 지하 강 동굴 탐험 선착장에 닿는다. 배에는 6명~7명 정도가 탈 수 있고, 안전을 위해 모자와 조끼를 필수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배를 함께 탄 동료들 사이에서는 긴장감의 기류가 생성된다. 지하 강의 동굴 속으로 우리들은 서서히 빨려 들어간다. 배를 타고 동굴 안으로 들어서면, 칠흑 같은 어둠을 맞게 되는데 마치 모험 영화의 주인공이라도 된 듯한 환상적인 기분이 든다. 어둠 속을 누비는 박쥐들의 기괴한 소리가 들려오고, 별안간 물세례를 받기도 한다. 놀이기구를 탈 때처럼 스릴감을 만끽할 수 있다.

사진:이정찬

차츰 어둠에 익숙해질 즈음, 동굴은 비로소 석회암 절벽이 만들어내는 자연예술의 진수를 선보인다. 촛농 모양과 거대한 예수상 등 석순과 종유석들로 이루어진 암석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황홀경을 맛보게 한다. 아름다운 석회암 절벽과 숲으로 둘러싸인 지하 강은 총 길이가 8.2킬로미터로 길게 뻗어 있다. 이는 사람이 들어갈 수 있는 강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긴 강으로 추정되며, 세인트폴 산 아래 있어 ‘세인트폴 지하동굴 국립공원’으로 불리기도 한다. 석회암 동굴을 가로지르는 이 강은 제주도와 함께 세계 7대 자연경관 후보에 올라 있을 정도로 절경이 뛰어나다. 오랜 세월에 걸쳐 만들어진 이 자연 박물관 속으로의 모험은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다.

지하 강에서 동굴 투어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이정찬

깨끗한 해변에서 자유를 만끽하고, 지하 강으로 모험을 떠나고, 순박한 사람들을 만나고…. 어떤가. 지루하게 반복됐던 날들은 기억 속 어딘가로 사라지진 않았을까. 하지만 푸에르토 프린세사의 매력을 모두 맛보려면 아직 멀었다. 팔라완 여행의 묘미는 이제 시작이다.

가는 길
필리핀 항공으로 인천-푸에르토 프린세사까지 직항을 이용하거나 필리핀 마닐라에서 국내선을 이용한다. 비행시간은 인천에서 푸에르토 프린세사 직항은 약 4시간, 마닐라에서 팔라완까지는 1시간 30분 소요.

여행팁
통화는 페소(Peso). 1페소는 한화 약 25원 정도. 현지에서 대부분 페소가 사용되기 때문에 환전해 가는 게 좋다. 전기는 220V. 정글이나 동굴 탐험을 할 때 바를 모기약과 강한 자외선을 차단하는 선크림은 필수다. 기후는 대부분 온난하고 햇빛이 많지만 6월 말부터 8월까지는 비가 자주 온다. 공식 언어는 필리핀어, 비즈니스 언어로 영어가 광범위하게 사용된다.

글 사진: 네이버 지식백과 세계의 명소 ‘푸에르토 프린세사’ /여행레저신문 제공 책임에디터: 성연호기자
여행레저신문은 네이버의 지식백과 ‘세계의 명소’에서 제공되고 있는 총 100여건의 정보와 사진의 업데이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여행레저신문은 네이버 지식백과 게재 이후에도 계속 사진과 정보를 축적해 왔으며 이번 작업을 통해 업데이트 된 정보와 향상된 품질의 사진으로 업그레이드 할 예정입니다.

최종 업데이트: 2018년 6월 29일 이정찬 기자/ 사진: 이정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