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트한자 독일항공, 내년 하계 스케줄 인천-뮌헨 노선 주 7회 증편 운항

2019년 하계 스케줄, 최신식 A350-900 기종으로 인천-뮌헨 노선 주 7회 운항 프랑크푸르트 공항 뿐 아니라 뮌헨 공항을 중심으로 유럽 포함 최대 네트워크 제공

45
사진;루프트한자 A350 제공;루프트한자

(여행레저신문=이정찬기자) 유럽 최대 항공사 루프트한자 독일항공이 2019년 하계부터 인천-뮌헨 노선을 기존 주 6회 운항에서 주 7회로 증편한다고 밝혔다.

루프트한자는 현재 인천-뮌헨 노선에 A350-900기종을 투입하고 있으며 2019년에도 같은 모델을 해당 노선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존하는 최신예 기종인 루프트한자 A350-900은 셀프 스낵바를 포함한 최고급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비즈니스 클래스, 더 넓은 공간과 혜택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2018 독일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이코노미 클래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소음이 적고 전 객실에 혁신 기술이 적용된 조명 등을 갖춰 더욱 안락한 기내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한국 발/착 항공기 운항 시간을 변경하여 유럽으로의 더욱 원활한 연결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보다 한국 출발 및 뮌헨 도착 시각이 앞당겨 짐에 따라 당일 어느 유럽 도시든지 더 빠른 시간 도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귀국편 역시 유럽 도시에서의 여유 있는 연결이 가능하다(2019년 3월 31일부터 적용, 현지 시각 기준, 출국편 LH719 인천-뮌헨10:15-14:25 & 귀국편 LH718 뮌헨-인천15:20-08:40+1).

루프트한자는 한국에서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을 매일 운항 하고 있으며, 인천-뮌헨 노선은 단독 노선으로 운항 중에 있다.

유럽 5스타 공항인 뮌헨 공항은 프랑크푸르트 공항과 함께 유럽 내 교통의 요지로 꼽히고 있으며, 지리적 특성상 특히 동유럽 및 남유럽으로의 이동이 용이하며 루프트한자 그룹사인 스위스 항공과 오스트리아 항공 등의 연결편 탑승에 최적화되어있다.

루프트한자 그룹이 추진하는 유럽 내 4개 허브 공항(프랑크푸르트 공항, 뮌헨 공항, 취리히 공항, 비엔나 공항) 최적화 운영 방침에 따라 뮌헨 공항 또한 한국 시장을 포함한 아시아 노선에 특화된 공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2014년 뮌헨 공항과 루프트한자가 합작 투자를 통해 건설한 루프트한자 승객 전용인 제 2터미널에서 라운지를 포함한 최신 시설을 즐길 수 있으며, 최소 환승 시간을 제공하는 연결편을 통해 유럽 곳곳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