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멜북스, ‘당하지 않습니다’ 출간

우리에게는 더 나은 세상에서 일할 권리가 있다 갑질공화국에서 눈치 보지 않고 똑똑하고 당당하게 외치다 학교에서 가르쳐 주지 않는 직장생활 필수 노동법

11
사진;당하지 않습니다 표지(김영호 지음/카멜북스/332쪽/1만3800원) 제공;카멜북스

(여행레저신문=이정찬기자) 카멜북스가 노동법 상식에 관해 다루는 ‘당하지 않습니다’를 출간했다고 5일 밝혔다.

학교에서는 앞으로 노동법, 부동산 계약서 쓰는 법, 저작권법, 페미니즘 등을 기본적으로 가르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온라인상에 커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청소년을 포함해 대다수의 국민이 웹툰이나 영화, 드라마로 근로기준법, 고용보험법, 산재보상 등을 배우고 있는 게 현실이다. 포털 사이트에 실업급여, 임금 체불, 부당해고 등과 관련한 상담 요청이 1만8613건(고용노동부 네이버 지식인 2018년 10월 12일 기준)에 이른다.

독일의 경우 초등학교부터 노동 관련 교육을 받으며, 영국의 경우 2002년부터 <시민교육>이라는 교과목을 학교 정규교육과정에 도입했고, 프랑스의 경우 고등학교 인문계와 실업계 공통으로 근로계약서, 아동노동, 여성노동, 노동조합 등에 대해 3년간 가르치는 등 외국에서는 어렸을 때부터 체계적으로 노동교육이 이루어진다. 반면 우리나라는 노동이란 말을 언급하기를 꺼려 하는 사회 분위기가 형성되어 있고 교육 면에서도 노동 자체를 외면하는 경향이 있다.

신간 ‘당하지 않습니다’가 기획된 계기는 바로 이러한 현실에 있다. 추가수당을 받지 못했거나 부당하게 해고당했거나 실업급여를 받지 못한 알바생, 직장인들이 본인의 권리를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뿐만 아니라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을 담고자 하였다. 노동법 관련한 내용들이 다소 딱딱하고 이해하기 어렵다는 점을 참고하여 소설이라는 방식을 채택해 젊은 층이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소설 형식이라고는 하나 실제 현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는 알바생, 실제 직장에서 차별받는 직장인의 이야기를 여과 없이 담아 현실감이 넘친다. 이와 더불어 현장에서 노동 문제에 봉착했을 때 진짜 도움이 될 수 있는 노동법 지식을 제공한다. 노동법을 위반한 사업장으로부터 단지 어리고 경험이 없고 배운 적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부당 대우를 받아서는 안 된다.

법은 무지를 이해하지 않는다. 그러나 성실하게 일하는 자에게 ‘권리 위에 잠자는 자는 보호하지 않는다’는 말을 하기에 앞서 학생들과 직장인을 상대로 하는 제대로 된 노동교육이 우선시되어야 할 것이다. 학교에서 결코 가르쳐 주지 않는 필수 노동법 상식을 담은 ‘당하지 않습니다’를 통해 고용주와 노동자가 모두 행복한 사회가 되길 바란다.

신간 ‘당하지 않습니다’는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