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비즈니스, 설 연휴 앞두고 기업 관심 늘어

○ 기업 대상 프리미엄 비즈니스 멤버십 플랫폼 ○ 출장, 임직원 복지 등에 활용…무료 가입에 특별 혜택까지 ○ 1,000개 이상의 제휴사에서 이용, 임직원 만족도 높아

18

앞으로는 ‘여행할 때’ 뿐만 아니라 출장도 임직원 복지도 여기어때다.

대한민국 대표 여행ᆞ여가 플랫폼 여기어때(대표 정명훈)의 ‘여기어때 비즈니스’가 설 연휴를 앞두고 많은 기업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일반 고객이 아닌 기업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다. 비즈니스 출장과 복지에 정책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가입비와 관리비가 없는 무료 플랫폼이지만 전용 혜택은 풍성하다. 제휴사 임직원은 5회 이상 예약한 VIP 고객 등급인 ‘엘리트’로 즉시 상향된다. 엘리트 전용 숙소 예약 시 10% 할인된 금액에 쿠폰 중복 적용도 가능하다. 또한, 모든 숙소를 대상으로 이용하는 10% 할인 쿠폰과 무제한 3% 할인 쿠폰도 발행한다.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기업과 임직원 모두에게 활용성이 높다. 출장 숙소를 모바일로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으며, 내역 관리가 쉬워 비용 절감 효과가 크다. 임직원 복지로 사용할 경우, 여기어때의 풍부한 여행 상품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이미 1,000여 곳 이상의 기업들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삼성 블루베리(삼성그룹 복지몰), 엔씨소프트, 우아한청년들, 스타벅스 등이 대표적이다.

여행 지원 포인트도 임직원 복지를 제고하는 방법이다. 각 기업은 여기어때 포인트를 구입해 각 임직원에게 지급할 수 있다. 국내외 숙박ᆞ교통ᆞ액티비티 등 모든 카테고리의 상품을 자유롭게 결제할 수 있고, 여기어때 비즈니스의 할인 혜택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허태현 여기어때 B2B 팀장은 “실용적이고 유용한 복지제도가 임직원의 만족도를 크게 향상시켜주는 만큼 기업들도 여기어때 비즈니스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최근 설 연휴를 앞두고 제휴 관련 문의가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여기어때는 비즈니스 전담 팀을 운영해 제휴 문의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임직원 이용 시 발생하는 문제를 빠르게 해소하기 위해 전문 고객센터를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