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설 연휴전 해외여행 관심도, 지난해 설 연휴전 비해 급등…일본 4배↑

29

올 설날 연휴가 시작되기 전 3주 동안 ‘해외여행’ 키워드 포스팅 수는 지난해 설 연휴 시작 전 3주동안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올 설 연휴전 ‘제주여행’ 키워드 포스팅 수는 지난해 설 연휴 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젠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해외여행 심리가 크게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데이터앤리서치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3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지난해 설날인 2월1일 직전 3주 기간인 ‘2022년1월11~31일’ 기간과 올해 설날인 1월22일 직전 3주 기간인 ‘2023년1월1~21일’ 두 기간에 대해 해외여행과 제주여행 키워드 포스팅 수를 검색했다고 밝혔다.

분석결과 ‘해외여행’ 키워드 포스팅 수는 지난해 6만1,724건이었으나 올해는 12만5,163건으로 6만3,439건 102.78%나 늘었다.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단순히 ‘해외여행’이란 키워드의 포스팅 수도 두 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목적지를 정한 여행의 경우 ‘일본여행’ 키워드는 지난해 2만88건에 그쳤으나 올해에는 10만925건으로 8만837건 402.41%나 폭증했다. 짧은 설 연휴에 가까운 일본 여행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높아진 셈이다.

지난 2019년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도 크게 수그러들었음을 방증해주고 있다.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태국, 인도네시아 키워드를 비롯한 ‘동남아여행’ 키워드 포스팅 수는 지난해 설 연휴 전 3주 동안엔 1만4,787건에 그쳤으나 올 설연휴 전 3주동안엔 6만1,398건으로 4만6,611건 315.22%나 급증했다.

‘유럽여행’ 키워드 역시 지난해 설 연휴전엔 1만8,101건이었으나 올 설 연휴전엔 3만6,281건으로 100.44%나 늘었다. 지난해 설연휴가 5일로 올해보다 하루 더 길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국민들의 유럽여행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높아졌음을 짐작케 해준다.

반면 ‘제주여행’ 키워드 수는 지난해엔 12만5,983건이었으나 올해엔 11만5,634건으로 1만349건 8.21%나 감소했다.

데이터앤리서치 관계자는 “여전히 코로나19 방역이 실시되고 있는 나라가 상당수임에도 불구하고 해외 여행 키워드가 크게 늘어나고 있음이 빅데이터로도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