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송어축제 누적 방문객 1월 24일까지 33만 7,000명… 40만 돌파 무난

8

3년 만에 열린 평창송어축제가 누적 방문객 33만 7,000명을 돌파했다. 13일 강우와 연이은 폭설로 방문객 성장세가 잠시 주춤했지만, 16일부터 낮 기온이 영상을 회복하며 방문객이 늘어났다.

설 연휴 첫날 1만 5,000여 명, 설 당일 2만 8,000여 명, 23일에 3만 7,000여 명, 24일에 강추위 속에서도 6,000여 명이 다녀갔다. 설 연휴 기간 8만 6,000여 명이 다녀가 1월 24일까지 누적 방문객 33만 7,000명을 기록했다. 총방문객 가운데 외국인도 3,0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했다.

설 연휴 기간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꽝 없는 송어 증정 이벤트’를 열어 큰 호응을 얻었다.

평창송어축제 위원회 윤승일 본부장은 “3년 만에 개최된 평창송어축제의 방문객 목표는 40만 명이다. 특히 주말에 3~4만 명이 찾을 것으로 보여 올해 방문객 목표는 무난하게 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최 측이 목표 달성을 낙관하는 이유는 1월 초부터 낮 기온이 영상을 보여 날씨 덕에 송어가 잘 잡히고 송어의 크기와 질이 뛰어나다는 입소문이 널리 퍼졌기 때문이다.

23일 다른 축제를 찾은 뒤 귀갓길에 평창송어축제장에 들렀다는 김영철(41. 대구)씨 부부는 “크고 묵직한 송어를 낚는 손맛에 반했다. 내년에도 평창송어축제를 다시 찾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평창송어축제는 2007년 지역 경기 활성화를 목표로 개최하기 시작한 민간이 주도하는 축제로 29일 폐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