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목소리도 완벽해

[여행레저신문=김인철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본명:김태형)가 ‘CONNECT, BTS, 런던’에서 도슨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화제다.

‘CONNECT, BTS’는 지난 1월 영국을 시작으로 독일, 스페인, 미국, 한국에서 이루어지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지난 7일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에 멤버별 도슨트 영상이 일부 공개해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뷔는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에서 도슨트를 맡았다. 그중 덴마크 출신의 미디어 아티스트 제이콥 스틴슨이 실제 야생의 숲 속 풍경을 스캔해 재구성한 작품 ‘카타르시스’를 설명하는 부분이 유튜브에 공개됐다.

뷔는 깊고 매력적인 저음의 목소리와 부드러운 음색으로 듣는 이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이번 도슨트 영상에서도 차분하고 낮은 목소리로 작품을 설명하며 작품 이해도를 높였다. 특히 평소 예술 작품에 각별한 애정을 보여온 뷔는 도슨트 역할 또한 잘 소화해냈다는 평이 이어졌다.

“스틴슨 작가님의 작품 속 숲을 바라보면 마음이 정말 편안해집니다.”라는 말로 시작한 뷔는 뉴질랜드로 본보야지 촬영차 여행을 갔던 기억을 떠올리며 “대자연의 소중함과 그로인해 느꼈던 행복을 저는 아직 잊지 못합니다. 이러한 행복을 많은 분들께 전달드리기 위해 스틴슨 작가님이 카타르시스를 만드신게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요. 덕분에 저도 저만의 카타르시스를 파노라마처럼 떠올려보았습니다.” 라며 자신의 경험에 대입해 작품을 이해했고 그 감상을 함께 나누었다.

도슨트로 변신한 뷔의 모습에 팬들은 “도슨트가 이렇게 잘생겨도 되나요?”, “실제로 미술관에서 만나고 싶은 도슨트네”,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작품보다 목소리에 집중된다”, “목소리가 넘 편안해서 설명도 귀에 쏙쏙들어와요”, “이런 도슨트가 있는 전시회라면 어디라도 갈게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