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문화재단, ‘아시안 팝 페스티벌 2024’ 1만 관객 성료

- 김창완 밴드, 백예린, 넬, 노 파티 포 차오동, 신타로 사카모토, 재패니즈 브렉퍼스트 등 장르·국적 넘나드는 7개국 50여 팀 아시안 뮤지션들의 감동적인 무대 선보여

(여행레저신문) 파라다이스문화재단(이사장 최윤정)이 지난 22일부터 23일 양일간 파라다이스시티(인천 영종도)에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축제 ‘아시안 팝 페스티벌(Asian Pop Festival)’을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 처음 개최된 ‘아시안 팝 페스티벌 2024’는 총 7개국 50여팀 뮤지션의 열정적인 무대와 1만 관객의 환호 속에서 진행되었다. 이번 페스티벌은 아시아의 대중음악을 소개하고 아티스트들이 아시아의 지리적, 문화적 특성을 연결고리 삼아 교류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기획되었다. 아시아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통한 문화의 화합, 다양성, 생동감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플랫폼 역할로서 기능도 선보이는 성과를 이뤘다.

공연 첫날인 22일은 넬(Nell), 노 파티 포 차오동(No Party For Cao Dong), 키키(KIKI), 페트롤즈(PETROLZ), 글렌체크(Glen Check) 등 아티스트들이 열정적인 무대로 각자의 매력을 선보였다. 23일은 사카모토 신타로(Shintaro Sakamoto), 재패니즈 브렉퍼스트(Japanese Breakfast), 백예린, 수요일의 캄파넬라(WEDNESDAY CAMPANELLA)등 아티스트들이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으며, 김창완 밴드는 대표곡인 ‘개구장이’를 선보이며, 관객들과 함께 불러 멋진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최윤정 이사장은 “이번 <아시안 팝 페스티벌>을 통해 음악인들이 교류하며 더욱 성장하기를 기대하고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임희윤 음악 전문 기자는 “아시아 전역의 아티스트들이 함께 모여 그들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새로운 세대의 음악 애호가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새로운 페스티벌의 탄생”이라고 말했다.

페스티벌 정보는 아시안 팝 페스티벌과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