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선 이야기] 백두산으로

벌써 2번째다. 백두산을 오른 것이. 이번에는 북파와 서파로만 올랐다. 민족의 영산이라 신성시 된 곳. 아마도 만주족(여진족)도 숭배의 대상이 된 것을 보면 예맥족이 전신인 고구려도 당근 숭배의 대상이 되었던 곳. 하늘이 도와 천지 위 뭉게구름을 볼 수 있었다.

언제나 경계면을 본다는 것은 아름다운 것. 중국과 북한의 경계면, 스텝 지역과 산림의 경계면, 땅과 하늘의 경계면, 물과 하늘의 경계면. 경계면에 서면 생각의 충돌이 일어난다.

*사진:백두산 & 광개토대왕 릉(6.25.~6.28.)

글 사진: 윤일원 작가
All Rights reserved

Share

여행칼럼

[삼선 이야기] 심양, 청태종의 묘 “소릉”

0
심양 홍타이지 청태종의 묘 2024년 6월 28일, 우리 국방동우회는 마지막 일정으로 심양 홍타이지 청태종능을 답사했다. 소릉(昭陵)이라 불리며, 서울 잠실 삼전도에서 삼배구고두(三拜九叩頭)로 인조에게 항복을 받은 이다. 삼배구고두는...

Latest News

spot_img

Related Articles

[체리의 세상이야기] 사우디에서 온 대학생들과 함께

사우디에서 온 명문대 학생들 에쓰오일 과학문화재단에서 한ㆍ아랍 청년교류 사업을 하고 있다. 오일 회사이니 사우디와의 협력...

[박철민작가] 백두산 산행기

하나, 프롤로그 장백산을 오르는 등산로는 세 코스가 있다. 이것을 중극측 용어로 북파(北坡) 서파 남파라고 부르는데,...

[삼선 이야기] 심양, 청태종의 묘 “소릉”

심양 홍타이지 청태종의 묘 2024년 6월 28일, 우리 국방동우회는 마지막 일정으로 심양 홍타이지 청태종능을 답사했다....

[삼선 이야기] 아, 백두산이여

아, 백두산이여. 백두산은 한라산도 아니며, 설악산도 아닌 그 무엇과도 대체할 수 없는 오직 하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