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듀오 취미, 첫 단독 콘서트 성료…팬들과 함께 만든 특별한 밤 “팬 소통 빛났다”…취미, 단독 콘서트 ‘취미랑 놀자’ 화려한 마무리

사진;취미_단독콘서트_성료 제공;메이져세븐컴퍼니

혼성듀오 취미(CHIMMI)가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취미는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취미랑 놀자’로 팬들과 만났다. ‘취미랑 놀자’는 상상마당의 신인 뮤지션을 위한 ‘나의 첫 번째 콘서트’라는 지원 사업을 통해 개최됐다.

‘NEW’와 ‘NOONCHI’로 공연의 포문을 연 취미. 이들은 “정말 많은 분들이 ‘취미랑 놀자’에 와주셨다. 모든 분들이 재밌게 놀다 가셨으면 좋겠다”며 콘서트를 찾아준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취미는 ‘TOO TOO’와 ‘SECRET’을 연달아 선사하며 공연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 취미가 준비한 스페셜 스테이지가 펼쳐졌다. 이들은 있지의 ‘달라달라’와 빌리 아일리시의 ‘BAD GUY’를 커버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취미만의 스타일로 색다르게 편곡한 커버 스테이지에 팬들은 큰 환호를 보냈다.

취미가 준비한 선물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미발표곡인 ‘TAKE ME TONIGHT’과 ‘MOON’을 깜짝 공개한 것. 아울러 이들은 댄스 퍼포먼스도 준비해 팬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효정은 청하의 ‘벌써 12시’를, 뒤이어 MHL과 함께 엑소의 ‘LOVE SHOT’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또 이날 ‘취미와 놀자’에는 이짜나언짜나가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했다. 이들은 신나는 노래와 재치 있는 입담으로 관객들과 호흡했다.

이어진 ‘Q&A 타임’에서 취미는 관객들과 가까이 소통하며, 특별한 시간을 만들었다. 이후 이들은 ‘랑데뷰’, ‘STRANGER’, ‘RUNAWAY’ 등 취미만의 색이 가득한 곡들로 콘서트를 채웠다.

콘서트의 마지막 곡인 ‘BUTTER’가 끝난 후에도 팬들은 자리를 지키며 앙코르를 외쳤다. 취미는 앙코르곡으로 ‘HONEY’와 ‘CINEMA’를 선사하며 ‘취미랑 놀자’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취미는 “저희가 단독 콘서트를 열 수 있던 이유는 바로 팬분들 덕분이다. 항상 감사드리고, 열심히 하는 효정, MHL이 되겠다”라며 콘서트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취미는 MHL과 효정으로 구성된 혼성듀오다. MHL은 호주와 한국을 오가며 음악 활동을 하고 있는 프로듀서. 다른 멤버 효정은 정엽의 ‘없구나’와 용주의 ‘이 시간’ 등 활발한 작사, 작곡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다. 또 취미는 최근 규현의 신곡 ‘그게 좋은 거야’를 작업한 아티스트로 알려져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