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석양 바라보며 즐기는 ‘타파스 뷔페’ 신메뉴 출시

-통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노을을 감상하며 사교 모임 및 비지니스 모임을 즐길 수 있어 -부담스럽지 않은 간단한 스낵과 핑거푸드를 와인과 함께 제공  

사진;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석양 바라보며 즐기는 ‘타파스 뷔페’ 신메뉴 출시

[여행 레저]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의 로비 라운지 ‘갤러리’는 통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노을을 바라보며 저녁 모임을 즐길 수 있는 ‘타파스 뷔페’에서 8 31일까지 새로운 메뉴를 선보인다.

타파스는 스페인에서 저녁 식사 전 술과 곁들여 간단히 먹는 음식을 일컫는다갤러리는 고객에게 풍성한 타파스를 제공하기 위해 뷔페 스테이션을 운영한다.

 갤러리의 타파스 뷔페에서는 무거운 식사보다 간단한 스낵핑거푸드 및 와인을 제공해 사교 모임 혹은 비지니스 모임을 계획하는 고객이 이용하기 좋다.

 타파스 뷔페 스테이션에서는 와인과 함께 곁들이면서 간단하게 요기도 할 수 있도록 빵치즈올리브한입크기의 핑거푸드(수제 와규 소고기 파스트라미미니 소고기 버거팬프라이 대하,수제 와규 소고기 파스트라미송로버섯 크림 스프), 달콤한 디저트(산딸기 타틀릿녹차 마카롱복숭아 판나코타 18종의 요리를 준비했다

스테이션에는 전담 셰프가 상주하고 있어 요리에 대한 설명과 서브를 도와준다.

와인바에는 샴페인화이트 와인레드와인이 각 7종씩 구비되어있다이곳의 와인은 모두 잔으로 즐길 수 있으며가격대 역시 2만원 초반부터 3만원 초반까지 합리적으로 구성되어 있다뿐만 아니라최고급 샴페인 돔페리뇽 역시 오직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잔으로 즐길 수 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의 갤러리의 ‘타파스 뷔페’는 노을을 감상할 수 있는 오후 5 30분부터 오후10 30분까지 운영한다

김인철 여행레저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