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민주路(로) 여행을 떠나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7월 10일(수) 오후 1시 남영동 민주인권기념관에서 - 아동인권, 장애인인권 탐방팀 등 20여 개 팀 80여 명 참가…각 팀당 최대 80만원 상당의 탐방 지원금 지원

사진;“청년, 민주路(로) 여행을 떠나다” 제공;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이하 사업회)는 7월 10일(수) 오후 1시 남영동 민주인권기념관 7층 강당에서 <2019 청년 민주주의 현장탐방 ; 민주야 여행가자> (이하, <민주야 여행가자>) 발대식을 개최했다.

<민주야 여행가자>는 만 19세 ~ 만 35세 청년의 민주주의 현장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약 40여 개 팀이 탐방에 지원하였으며 심사를 거쳐 아동 인권 역사와 노키즈 존을 탐방하는 ‘Children’s lights’팀, 장애인 이동권을 주제로 배리어프리존을 탐방하고 장애인 인권 관련 단체 인터뷰를 진행하는 ‘THIS ABLE’팀 등 총 20개 팀이 최종 선정됐다.

사업회 김찬호 과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발대식은 개회선언, 프로그램 소개, 사업회 소개 및 민주주의 사적지 소개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허나윤 여행여락 대표가 ‘여행을 떠나는 백 만 가지 기쁨’이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하여 참가자의 호응을 얻었다.

양금식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업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민주야 여행가자>는 지난 2012년부터 7회째 개최되고 있는 사업회의 대표적인 행사로, 올해는 특히 탐방지원금을 종전 60만원에서 80만원으로 30% 인상하는 등 참가자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고자 노력했다”며 “부디 이번 탐방을 통해 많은 민주주의 현장에 관한 많은 경험을 쌓고 많은 것을 느낄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업회는 선정팀에게는 탐방지원금(모둠별 최대 80만원)과 탐방용품(단체티셔츠, 쿨링스프레이, 단체팔찌 등)을 지원할 예정이며 2019 <민주야 여행가자> 탐방팀과 탐방 후기 등은 민주야 여행가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