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금 화제성 ‘갑’ MBN ‘모던 패밀리’,백일섭 “가출 후 환청 들려” 아픔 고백졸혼에 이르게 된 결정적 계기는 ‘전원주택’?이계인, 30년만에 만난 백일섭의 속이야기에 조용한 경청

-백일섭, “전원주택 지은 후 깊어진 골…” 성격차이 털어놔-이계인, “낙마 후유증으로 연기 못할 것 같아”-최불암 언급하며 ‘눈물’ 보인 이계인, 감동의 인사 전해

사진; 모패 일섭 제공;피플어스

백일섭이 이계인 앞에서 가슴 속 깊은 외로움을 꺼내 보인다.

그는 12(오늘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송성찬)에서 지금껏 드러내지 않고 가슴에 묻었던 아픔을 솔직히 고백한다.

앞서 백일섭은 후배 연기자 이계인의 남양주 집을 방문해호기로운 낚시 대결을 벌인 바 있다유쾌한 낚시 타임이었지만, 30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은 서로의 안부와 근황을 묻다가 자연스럽게 속 깊은 이야기까지 나눈다.

이계인의 전원주택을 부러워하던 백일섭이 먼저 나도 이런 게 좋아서 (전원주택을지었었는데애 엄마가 힘들어 했다사람 불러 모으길 좋아해서 지은 건데 아내는 달랐다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보인 것.

그는 서로 맞지 않은 채오래 살다 보니 골이 더 깊어진 것 같다며 처음 집을 나와서 혼자 살았을 땐환청이 들렸다고 토로했다이후 집으로 돌아갔지만 아내와 더욱 소원해져 졸혼으로 이어지게 됐다고.

이계인 역시 낙마 사고로 인한 후유증을 이야기하며, “더는 연기를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긴다이어 최불암 아들의 친구가 현재 자신의 주치의라며 “()불암 형님이 담당 의사에게 잘 부탁한다는 문자 메시지까지 넣어줘 너무 감사했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떨군다. ‘모팔모로 유명한 상남자이자자연인의 삶을 살며 고민 없어 보였던 그에게도 남모를 아픔이 있었던 것.

두 사람의 더 깊은 속사정과 심경은 12(오늘밤 11시 모던 패밀리에서 공개된다또 남해인’ 박원숙과 이상아의 남산 데이트류진 부부의 특별한 프로필 사진 촬영 스토리가 가슴 찡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