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전수경, 지창욱에‘오빠’라 부른 사연은?후배 이정은 칸 영화제 수상 소식에“배 아팠다” 고백

전수경스틸 제공;MBC 에브리원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가 천생배우모태 끼쟁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전수경송진우장진희준이 출연해 그동안 숨겨놓은 화려한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1988년도 MBC ’대학가요제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한 전수경은 뮤지컬 캣츠를 시작으로 브로드웨이 42번가‘, ‘시카고‘, ‘아가씨와 건달들‘, ‘맘마미아‘ 등 대형 뮤지컬에 연이어 출연한 1세대 뮤지컬 배우현재는 영화는 물론 드라마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소화하며 명품 씬스틸러로 사랑받고 있다.

이날 전수경은 배우 지창욱을 오빠라고 부르게 된 당황스러운(?) 사연을 공개했다알고 보니 그녀가 새로 들어가는 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배우 지창욱의 동생 역을 맡게 된 것이에 MC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이어 전수경은 첫 대본 리딩에서 지창욱에게 오빠~’라고 해 현장 배우들을 빵 터지게 했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한 번 더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한편 전수경은 요즘 눈여겨보고 있는 칸 영화제 수상 배우가 있다며 모두의 관심을 모았는데그 배우는 바로 2019년 최고의 영화 화제작 기생충에 출연한 이정은 배우그녀는 이정은에 대해 자신의 학교 후배지만 최근 급격히 잘되는 모습에 살짝 배가 아프다며 솔직한 입담을 털어놓았다이어 이번에 기생충 시사를 보고 축하 전화를 했지만 자신의 전화를 씹었다(?)”며 이정은에 대한 섭섭한 마음을 귀엽게 토로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날 전수경은 한국계 미국인인 남편을 언급하며 눈길을 끌었다그녀는 자신이 갑상선 암으로 투병하는 동안 큰 버팀목이 되어준 사람이 남편이라고 전하며 동반자로서 힘들 때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영상 편지를 남겨 잉꼬부부의 면모를 보여줬다는 후문.

한편다양한 개인기로 무장한 송진우와 3개월간 비스를 기다린 장진희의 첫 예능 활약은 물론 만능 엔터테이너 아이돌 준의 다양한 매력까지 볼 수 있는 이번 방송은 7월 16일 화요일 저녁 MBC에브리원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