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 에릭X앤디요리부터 헤어 스타일링까지 만능 일꾼 등극!멤버부터 이발소 손님들의 기분까지 UP시켜!스페인 이발소는 우리가 책임진다!

세빌리아-에릭X앤디 제공;MBC에브리원

에릭, 앤디가 스페인 이발소 영업 첫 날 만능 일꾼으로서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인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18일 오후 10시 10분 MBC에브리원 방송을 통해 스페인 미용실 오픈 첫 날을 맞이한 이민정, 에릭, 앤디, 정채연, 김광규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숙소에서 멤버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앤디와 성공적인 이발소 영업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에릭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앤디는 미용실 오픈을 앞두고 긴장했을 멤버들을 위해 분주한 아침을 보냈다. 앤디는 직접 재료를 구입, 손질해서 김치찌개를 끓여 근사한 아침을 차려냈다. 그 맛을 본 멤버들은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김광규는 “강남 김치찌개 맛집보다 맛있다”며 극찬했다.

앤디의 노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기분 좋은 첫 출근을 위해 장인 이발사, 김광규, 에릭의 유니폼을 직접 다리는 등 ‘앤집사’ 다운 면모를 뽐냈다.

에릭 역시 앤디와 함께 성공적인 이발소 운영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릭은 앤디와 함께 스페인 출국 전, 머리 감기기부터 스타일링까지 배워가는 열정을 보였다.

에릭은 출근하자마자 가격 정리, 스페인어 공부 등 ‘에실장’ 다운 꼼꼼함으로 눈길을 끌었다. 어른 손님부터 아이 손님까지 방문해 정신없는 상황 속에서도 에릭은 당황하지 않고 기다리는 손님에게 음료 서비스를 하며 자상한 모습까지 보였다고.

 

이발소 팀의 든든한 ‘에실장’ 에릭과 만능 일꾼 앤디의 모습은 18일 오후 10시 10분 MBC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