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 ‘모두시그니처’ 남미 여행 상품, 2600콜 기록

상품 평균가 1700만원대의 고가 상품… 홈쇼핑 전환율 고려 120억원의 매출 예상 모두투어 대표 프리미엄 브랜드 ‘모두시그니처’ 상품으로 특별 기획 대한항공 탑승, 현지 특식 9회, $900 상당 현지 인기 옵션 포함 등의 프리미엄 상품 선봬

(여행레저신문)모두투어는 지난 7일 홈앤쇼핑을 통해 방송한 ‘모두시그니처’ 남미 여행 상품이 1시간 만에 2600콜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홈쇼핑 상품 평균가를 1700만원으로 계산해도 약 44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한 셈이고 모두투어 홈쇼핑 평균 전환율(25%)을 적용하면 약 1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홈쇼핑에 선보인 상품은 모두투어 대표 프리미엄 브랜드인 ‘모두시그니처’ 라인의 상품으로 특별 기획됐다. ‘모두시그니처’는 가이드&기사 팁 등의 필수 여행 경비와 인기 선택 관광을 포함과 쇼핑센터 최소 방문 등으로 여행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모두투어 대표 프리미엄 패키지 상품이다.

이번에 뜨거운 반응을 보인 ‘남미 6개국 17일’ 상품은 프리미엄 국적기 대한항공 왕복 탑승으로, 인천부터 LA까지 약 10시간 정도의 장거리 비행을 편안하게 시작한다. 숙박 또한 우유니 사막 소금 호텔과 월드 체인 4박을 비롯해 전 일정 품격 호텔에 숙박해 보다 편안한 여행 환경을 제공한다.

아울러 ‘모두시그니처’ 상품에 걸맞게 노팁, 노쇼핑에 △페루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브라질의 대표 인기 관광지를 모두 둘러보는 일정이다.

또한 페루 전통 음식 △쿠스코를 비롯해 △슈하스코 △아사도 등의 현지 특식 9회와 △이구아수 마꾸꼬 사파리 △우유니 사막 별빛 투어 △우루과이 콜로니아 데이투어&왕복 페리 등의 $900 상당의 현지 인기 옵션들이 포함돼 진정한 남미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조재광 모두투어 상품 본부장은 “현지 체험을 중시하고 프리미엄 여행을 선호하는 수요를 겨냥해 모든 여행객의 버킷리스트로 불리는 남미 지역의 홈쇼핑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특별한 여행 경험을 할 수 있는 다양한 지역의 ‘모두시그니처’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