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그린 마이크 가이’..美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서 화제

방탄소년단 뷔가 진성,가성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안정적인 가창, 박자를 가지고 노는 리듬감과 넓은 음역대로 보컬 실력을 발휘하며 화제를 이끌었다.

지난 21일 방탄소년단은 미국 라디오 공영방송 NPR Music의 ‘Tiny Desk Concerts'(타이니 데스크 콘서트)에 출연해 소규모 밴드 반주에 맞춰 ‘다이너마이트’, ‘Save Me’, ‘봄날’을 열창하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재즈풍으로 편곡한 ‘다이너마이트’에서 뷔는 자유자재로 완급을 조절했고, 뛰어난 리듬감은 듣는 사람의 흥을 끌어 올리기에 충분했다. 또 곡을 매끄러운 고음과 파워풀한 보컬로 마무리 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첫 곡 ‘다이너마이트’가 끝난 뒤 뷔는 유창한 영어로 밴드 연주로는 처음 공개한다며 ‘함께 해준 멋진 밴드에게도 감사한다’고 전했다. 뷔의 섬세한 배려심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또 뷔는 ‘아미 보고 있어요?’, ‘Love you’ 라며 팬사랑이 가득한 말들을 남겨 팬들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이어진 ‘Save Me’에서 뷔의 진성과 가성을 물흐르듯 연결하는 창법이 일품이었다.

마지막으로 뷔가 가장 좋아하는 곡인 서정적이고 아련한 분위기의 ‘봄날’에서는 뷔의 유니크한 감성 보이스가 빛났다. 뷔의 깊고 웅장한 보컬은 가사와 더불어 마음에 와닿는 깊은 감성으로 듣는 이들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남겼다.

해외 매체 ‘올케이팝’은 ‘뷔가 NPR Tiny Desk 에서 유니크한 보컬 톤과 소울풀한 목소리로 팬들을 감동시켰다’고 기사화했다.

프로그램이 끝난 후 “그린 마이크 들고 있는 사람의 목소리가 유니크하고 음역대가 넓다”, “가운데 그린 마이크 가이 목소리 미쳤다”, “그린 마이크 가이가 목소리와 외모로 나를 죽인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