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11월 해외 패키지 예약 급증…”코로나 이전 회복”

– 전년동월비 353%ㆍ전월비 20% 증가...일본 등 해외여행 회복세ㆍ겨울여행 수요 영향 – 인기 1위 베트남ㆍ2위 일본 등…”차별화된 상품 합리적인 가격으로 지속 선보일 것”

207
인터파크-11월-해외여행-패키지-상품-인기-현황

인터파크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가 가파르게 늘며 코로나 이전 수준을 100% 이상 회복했다.

인터파크에서 11월 한 달간 예약된 패키지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53% 급증했다. 전월에 비해서는 20% 확대됐으며,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1월과 비교해서도 1%를 웃도는 등 코로나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키지 상품 인기 여행국 순위는 베트남(20%)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15%), 필리핀(10%), 태국(9%), 튀르키예(3%)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시장이 리오프닝되고 겨울여행 시즌이 다가오면서 전통적인 인기 여행지인 동남아와 일본이 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일본 패키지 상품의 경우 전월비 3만3114% 폭증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0월 11일부터 무비자 자유여행을 허용하고 역대급 엔화가치 약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패키지 여행 선호도 1위 도시는 삿포로(38%)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후쿠오카(32%), 오사카(20%), 도쿄(8%), 오키나와(2%) 등 순이었다.

한편, 인터파크는 업계 최고 수준의 혜택을 제공하는 해외 패키지 상품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오는 23일까지 ‘수고했다능’ 프로모션을 통해 수험생과 방학을 맞은 중고생을 대상으로 일본 인기 패키지 상품 5% 할인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동반 가족까지 할인이 적용된다. 또 방콕과 필리핀 인기 여행지 패키지 상품을 최대 50% 할인해주는 ‘조조할인 가격으로 여행가자’ 기획전도 마련했다. 최저가 보장제, 최소 예약금 보장제, 출발 30일전까지 취소 시 예약금 포인트로 100% 환불 보장제 등을 모두 적용해 고객 혜택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염순찬 인터파크 투어패키지그룹장은 “엔데믹 시대에 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다양한 패키지 상품 개발과 추천 최적화 기술을 통해 코로나 이전 수준을 빠르게 회복했다”면서 “해외여행 1등 플랫폼에 걸맞게 차별화된 상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해외 여행객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