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11월 해외항공권 발매 35개월 만에 1,000억원 돌파

◇ 2019년 대비 87.3% 회복... 일본, 미주, 유럽 등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123

㈜하나투어(대표이사 송미선, 육경건)는 지난 11월 해외항공권 발매 실적이 1,028억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11월 1일부터 30일까지 해외항공권 판매금액은 1,0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2.2% 증가했다. 하나투어가 월간 해외항공권 실적 1,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2019년 12월 이후 35개월만이자, 코로나 팬데믹 이후 여행업계 최초이다.

11월 해외항공권 실적은 2019년 11월과 비교해도 87.3%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비용항공사를 중심으로 항공 운항이 확대되고 있는 일본이 376.1% 회복했다. 미주(96.2%), 유럽(85.4%), 남태평양(86.3%)의 장거리 노선도 정상적인 때의 수준을 기록했고 동남아는 76.6% 회복하는 등 중국(5.3%)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이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

해외항공권 실적 개선으로 해외여행시장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항공권 실적은 발권일을 기준으로 반영되는데, 출발일을 기준으로 하는 여행상품보다 여행시장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척도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하나투어는 해외여행 회복세에 맞춰 ‘해외항공권 핫딜’ 기획전을 5일 10시부터 3일간 진행한다. 일본 10만원대, 필리핀 세부 30만원대 등 주요 노선 항공권을 경쟁력 있는 가격에 선보이며, 땡처리항공권 1만원 쿠폰, 카드사별 최대 20% 할인, 해외호텔 7% 할인 쿠폰을 증정한다.

그리고 5일부터 10일간 진행되는 럭키드로우 이벤트에서는 항공권 구매객 대상 추첨을 통해 여행지원금 200만원(1명), 하나투어 향 어매니티(10명), 하나투어 5만 마일리지(20명) 경품도 증정한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일본과 유럽, 미주 노선 중심의 항공권 예약이 증가하면서 지난달에 의미있는 실적을 기록했다”고 말하며, “연말연초 시즌을 맞아 항공권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호텔, 현지투어 등의 할인 혜택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