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를 못 쳐도 괜찮아, 이색 골프 여행 즐기기 오크밸리 리조트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봄 골프 여행 제안

[여행레저신문=김인철기자] 골퍼라면 1년 중 놓치지 말아야 할 황금기, 5월이다. 또한 정부의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변경과 더불어 골프장을 찾는 이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오크밸리 리조트에서는 골프의 계절 5월 남녀노소 온 가족이 이색 골프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오크밸리 C.C 36홀을 포함한 오크밸리의 63홀의 코스는 초보자부터 골프 매니아까지 골프의 매력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자연 환경을 그대로 살려 조성된 오크밸리 C.C와 오크힐스 C.C는 라운딩 하는 내내 산과 나무로 둘러 쌓인 울창한 숲 속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 한다. 특히, 코스 내 각양각색의 봄 꽃이 만발하여 꽃 나들이와 골프 두 가지 즐거움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아직 18홀 라운딩이 부담스러운 입문자를 위한 실외 드라이빙 레인지 골프 아카데미와 퍼블릭 코스 9홀 오크크릭 G.C도 있다. 답답한 기존 인도어 연습장과 달리 탁 트인 야외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티샷, 퍼터, 벙커, 어프로치 등 실제 라운딩과 같은 연습이 가능하다. 또한 오크크릭 G.C는 2인 플레이, 셀프 라운딩이 가능하여 골프를 좋아하는 커플이라면 오붓하게 라운딩을 즐길 수 있는 이색 데이트 장소로 제격이다.

골프 코스는 골퍼들에게만 열려있는 것은 아니다. 오크밸리 내 1.4km 숲 속 산책로에서 진행되는 3D 라이팅 쇼 ‘소나타 오브 라이트’에서는 페어웨이 위 3D 맵핑 쇼 ‘별빛 파도의 노래’를 관람할 수 있다. 그동안 아빠들의 전유물로 여겨진 골프장 페어웨이가 거대한 스크린으로 변신해, 클래식 팝과 어우러진 생동감 있는 3D쇼를 연출한다. 온 가족이 함께 자연 속 산책과 더불어 감동적인 라이팅 쇼를 관람하고 나면, 아이들에게는 생소하기만 했던 골프장에 대한 인식이 이색적인 경험과 특별한 추억이 남는 곳이 될 것 이다.

}

한편, 오크밸리 리조트는 2023년 미개발 부지를 활용한 퍼블릭 골프장 18홀을 신규 개발하고 오크크릭 G.C에도 9홀을 증설해 국내 최초이자 최대 90홀 골프 코스를 갖춘 프리미엄 골프 리조트로 재탄생 예정이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