뿅카, K7 프리미어 무료 시승 캠페인 진행… 시승 체험을 카셰어링으로

여름 휴가철 뿅카 캠페인 진행, K7 프리미어 최대 3일간 무료 사용

모빌리티 광고 플랫폼 기업 뿅카가 기아자동차와 손잡고 신차 시승 서비스를 카셰어링(승차 공유)으로 선보인다.

뿅카는 기아자동차가 6월 공식 출시한 ‘K7 프리미어’를 최대 3일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캠페인 참여자는 하루에 1만원의 보험료만 지불하면 차량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뿅카와 기아자동차가 함께하는 K7 프리미어 시승 캠페인은 사용자들의 높은 관심과 함께 15일 론칭 후 현재 95%가 넘는 차량 전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사용자는 뿅카 앱을 통해 예약 및 사용 후 차를 반납할 수 있다.

뿅카존을 방문해 차량을 인도 받거나 딜리버리 서비스를 신청하는 방법도 있다. 설문조사에 참여할 경우 보험료 50% 환급 혜택이 주어지며 SNS 후기를 남길 경우 남은 보험금 50% 추가 환급이 이뤄진다. 캠페인 참여 기간은 9월 18일까지다.

뿅카는 광고를 입힌 차량을 공유해 무상으로 제공하는 카셰어링 서비스 ‘뿅카Go’를 운영하는 기업이다.

뿅카는 단순 몇 시간 체험이 아닌 최대 3일 동안 자유로운 사용이 가능해 사용자 입장에서 충분한 시승 경험이 가능하고, 차량 제공자 입장에서는 확실한 홍보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이번 캠페인처럼 향후에도 뿅카 플랫폼 참여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구상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