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가든, ‘워터건 페스티벌 2019’ 성료

워터건 제공;퍼스트가든
[여행 레저] 지난 8월 3일 파주 퍼스트가든 해피가든에서 열린 디제이 소사이어티 X 퍼스트가든의 ‘워터건 페스티벌 2019’가 많은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퍼스트가든의 ‘워터건페스티벌2019’은 바쁜 일상에 피서를 떠날 수 없는 도시인들을 위해 기획됐으며, 관객들이 팀을 이뤄 물싸움을 하는 참여형 뮤직 페스티벌이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DJ 대세들의 디제잉 공연을 들으면서 물놀이를 하며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무대와 퍼스트가든의 유럽식 테마정원을 관람하며 다양한 먹거리 부대시설까지 준비됐다.

또한, 시원한 물 폭탄을 위해 관객석 방향으로 발사되는 워터라인을 비롯하여, 워터건으로 물을 분사하는 진행요원을 배치해 관객들이 쉼 틈 없이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유도했다.

‘워터건 페스티벌 2019’는 메인 디제이 ‘차바비’ ‘어드로잇조’ ‘코네’ ‘세스’의 등장으로 공연의 첫 포문을 열었다.

공연의 분위기가 무르익기 시작한 오후에는 물총을 든 관객들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한바탕 물총싸움에 흠뻑 빠지기 시작하였다. 무대에서 디제이들은 서로 번갈아 가며 무대를 이끌었다.

페스티벌의 열기만큼이나 시간이 지날수록 관객들은 아티스트 무대에 물총으로 화답했고, 리듬에 몸을 맡기며 모든 에너지를 발산했다.

신나는 음악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관객들은 쉴 틈 없이 워터건에 물을 채우고 처음 보는 사람들에게 시원한 물을 발사하며 무더위를 잠시나마 잊었고, 무대를 둘러싼 관객들은 워터건을 높이 들고 공연을 즐기는 진풍경이 연출되었다.

해가 뉘엿뉘엿 넘어가는 시간, 음악에 맞춰 서로 손잡고 어울리며 열정적으로 리듬의 춤을 추며 공연을 즐길 때쯤 디제이 ‘어드로잇조’가 무대로 등장하며 자유분방한 무대매너로 현장을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으며, 이 분위기를 이어 받아 ‘코네’의 진행으로 본격적인 물총 배틀타임이 진행 되었다. 관객들은 각양 각색의 다양한 워터건을 들며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밤이 깊어질수록 관객들의 뜨거운 함성으로 가득 찼다.

‘퍼스트가든의 워터건 페스티벌 2019’는 페스티벌 폐막의 아쉬움과 밤새 즐기고 싶은 관객들을 위해 달래줄 공식 애프터파티인 ‘재즈페스티벌’을 준비했다. 파주 최대 테마파크인 ‘퍼스트가든’에서 관객들은 페스티벌의 여운을 즐겼다.

어디서도 경험할 수 없는 짜릿한 쾌감과 열대야 속 완벽한 여름 휴가를 안겨준 ‘디제이소사이어티 X 퍼스트가든의 워터건 페스티벌’은 관객 모두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며 내년 공연을 기약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