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이버보안협회 인증업체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및 피싱범죄 피해자에 전문적 지원

최근 몇 년 사이 사이버 범죄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에서는 악의적인 목적을 가지고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해킹하여 개인정보를 빼내어 협박 및 사기에 이용하는 수법이 늘어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늘어난 사이버 범죄 가운데, 인터넷 사기의 한 종류인 몸캠피싱이 특히 성행하고 있다. 몸캠피씽 역시 마찬가지로 악성코드를 이용해 스마트폰의 개인정보를 탈취하여 이를 협박에 사용하는 범죄인데, 피해자에게 접근해 몸캠 영상을 촬영하고 악성코드를 전송하여 휴대폰을 해킹한 뒤 피해자의 연락처 목록에 있는 지인들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형태다.

‘돈을 입금하지 않으면 영상을 유포하겠다’는 것이 가장 잘 알려진 협박 방법이다. 대부분의 피해 사건을 살펴보면 범죄 일당은 비단 지인들에게만 유포하는 것이 아닌, 온라인 커뮤니티 이곳저곳에도 유포하는데, 인터넷의 특성상 유포된 영상은 일파만파 급속도로 번지게 된다.

지인들에게 퍼진 영상은 지인의 지인에게, 그 지인의 지인에게까지 퍼져 나가기도 하여 빠르게 대응하여 피해를 줄이는 것이 가장 관건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때, 한국사이버보안협회 또는 소속 보안업체에 연락을 취해 도움을 받아야 한다. 만약 대응이 늦거나 범인의 협박에 순순히 따르며 요구사항을 들어줘도 나도 모르는 사이 영상이 유포될 수 있기 때문이다.

보안 전문업체를 통하면 범죄 일당에 기술적으로 대응하여 유포를 차단할 수 있다. 상담 전후로 경찰에 신고하는 일도 잊지 말아야 한다.

현재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소속된 몸캠피씽 대응 및 모바일 보안전문업체 디포렌식코리아에서는 동영상이 유포되는 모든 경로를 원천적으로 차단이 용이하며, 이후 영구 삭제 및 모니터링 등이 가능하다. 현재 밤낮으로 24시간 동안 범죄에 적극 대응을 펼치고 있으며, 작업 후 처리가 잘 되었는지 파악하는 모니터링 서비스를 지원하며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에서는 동영상이 생성된 시각 이후로 데이터를 조회 후 바로 제거하며, SNS로 퍼진 동영상도 계정 정지, 피해자 관련 지인 목록 스캐닝, 유포차단 솔루션 적용 등의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악성코드를 이용한 몸캠피싱이 계속 늘고 있어 더욱 스마트폰 보안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의심되는 url이나 불법적인 경로의 파일은 다운로드 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하며 “몸캠피싱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발 빠르게 보안업체에 의뢰하여 전문적인 케어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문의 travelnew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