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Travel Industry News

뉴스 종합

포항지진, 지열발전소가 원인?!

(여행레저신문=정 인태기자)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의 강한 지진은 인근 지열발전소가 촉발했다는 정부연구단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20일 대한지질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정부 조사연구단은...

”사형제도 중단”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

(여행레저신문=정 인태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이 사형제도를 중단했다.미국 전체 사형수의 4분의1에 해당하는 캘리포니아주의 737명 사형수는 이러한 행정명령에 따라 잠정적으로 형 집행이 취소된다.캘리포니아주의 마지막...

여행사 소식

“조지아공화국 수도 트빌리시에서 한국인 관광객 1명 사망·1명 부상”

단체관광 중 강풍에 철근구조물 붕괴…외교부 "필요한 영사조력 제공"코카서스 국가 중 한 곳인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수도 트빌리시에서 현지 단체관광 중이던 한국인 2명이 붕괴사고를 당해...

롯데관광,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 성금 1000만원 전달

롯데관광개발(대표이사 사장 백현)은 2일 강원도를 방문해 산불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 참석한 백현 대표이사 사장은 “갑작스런 재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 피해주민들이 재난의 상처에서 회복되고...

항공 교통

코타키나발루에서 펼쳐진 환경 보호 활동 

대한항공이 지난 9월 21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해안에서 환경 보호 활동을 펼쳤다.  코타키나발루는 말레이시아 사바주(州)의 주도로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키나발루 산이 있는 곳이다.  자연경관이 뛰어나 연간 35만명의 한국 관광객이...

비엣젯항공, 베트남 전국 노선 탑승이 가능한항공권 프로모션 진행

베트남 차세대 항공사 비엣젯항공이 베트남 전국 노선의 탑승이 가능한 베트남 국내선 항공권을 단돈 0원부터 구매 가능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9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동안 비엣젯항공 골든타임인 낮 2시부터 4시 사이에 진행하는 이번...

호텔 펜션

늦캉스 동남아 휴양지 인기 급부상,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강력추천 상품

다가오는 2020년은 말레이시아 방문의 해로 세계 3대 석양과 함께 보석과 같은 자연환경으로 휴양객의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휴가지 중 하나인 코타키나발루를 눈여겨보자.인천에서...

D-Day! 휘닉스 스노우파크 19/20 시즌권 1차 판매 오늘 종료! 마감 임박

이번 휘닉스 스노우파크 시즌권은 프라임과 스마트 권종 2가지로 출시했다..휘닉스 스노우파크 재구매 고객을 위한 프라임 권종 재구매 특별가는 실버와 골드로 나뉜다. 프라임권종의 골드대상자는 18/19시즌까지...

관광청 랜드사

터키문화관광부, 인류 최초의 신전 괴베클리 테페 소개

터키문화관광부(Turkish Ministry of Culture and Tourism)가 여행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인류 최초의 신전 괴베클리 테페(Göbeklitepe)를 소개한다. ‘괴베클리 테페’는 터키의 18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신석기 시대 유적으로 탄소 연대 측정 결과 영국의 스톤 헨지를 7천 년, 이집트의 피라미드보다 4천 년 앞선 유적으로 기원전 1만 2천 년 경 전에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터키는 지리적으로 아시아와 유럽의 연결 고리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로마를 비롯해 비잔틴, 오스만 제국의 문화를 이어 받은 풍부한 역사와 문화를 자랑하며 총 18개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보유하고 있다.‘괴베클리 테페’는 신석기 시대 유적으로 해발 760미터 언덕 정상에 모습을 감추고 있다가 1963년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2018년 6월, 터키의 18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며 현재까지도 누가 어떠한 용도로 이 유적을 지었는지, 어떻게 60톤이 넘는 이 석재를 옮겨왔는지, 이 큰 유적지가 수많은 흙과 돌로 덮여 있는지 등이 미스터리로 남아있어 전 세계인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괴베클리 테페는 터키어로 ‘배불뚝이 언덕’이라는 의미로 터키 남동쪽의 샨르우르파(Sanliurfa)에서 가까운  “예언자의 도시”, 외렌직(Örencik)에 위치한 거석 기둥 유적지이다. 최고 5.5미터 높이의 T자 형태의 돌기둥이 200개 이상이 늘어서 스무 겹으로 원을 이루는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기둥에는 곤충과 동물 등 부조가 매우 정교하게 조각되어있다. 유적지에서 수많은 야생 동물의 뼈가 발견된 반면 불을 피운 흔적과 같은 주거의 흔적이 전혀 없고, 인근에 수원지가 없는 것으로 보아 거주지가 아니라 제식용 장소였던 것으로 유추된다.탄소 연대 측정 결과 괴베클리 테페는 기원전 1만 2천 년 경 전에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되며, 고대 유적으로 알려진 영국의 스톤헨지와 이집트 피라미드를 앞선 유적으로 선사시대 역사를 새로이 쓰고 있다. 이는 농경시대 이전에 인류가 사회 집단을 이루어 종교 활동과 대규모 토목사업을 벌였다는 증거가 되어 농경 이후 사회구조 및 종교가 형성되었다는 기존의 학설을 뒤흔들어 놓았다.터키문화관광부 담당자는 “2019년을 괴베클리 테페의 해로 지정한 이후 현지 및 해외 관광객의 많은 관심을 끌고...

“빙하가 빚은 신비로운 자연경관부터 경이로운 야생의 생명력까지”물길 따라 흐르는 낭만 가득...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 트렌드가 자리 잡으며,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여유와 휴식을 만끽하는 여행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익스피디아의 설문 결과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