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최저가 항공권의 퍼스트 클래스’ 브랜드 캠페인 개시

– ‘인터파크투어 항공권이 제일 싸다’ 자신감에서 기획…해외여행 수요 선점 목적 – ‘믹스 왕복항공권’, 모바일 사전 탑승 수속 원스톱 서비스 등 차별화 경쟁력 강조

367

인터파크가 17일부터 ‘최저가 항공권의 퍼스트 클래스’라는 캐치 프레이즈를 내걸고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한다. 최근 일본, 대만, 홍콩 등 아시아 국가들이 잇따라 코로나 방역정책을 완화함에 따라 해외 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 판단, 이를 선점하기 위해서다.

인터파크는 오늘부터 유튜브 등 다양한 SNS를 통해 ‘인터파크 항공권이 제일 싸다’는 점을 부각하는 브랜드 캠페인을 시작했다. 엔데믹 시대에도 항공권 예약 1등 플랫폼에 걸맞은 가격 경쟁력과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자신감에서 기획했다.

인터파크는 지난 11일부터 연말까지 약 3개월간 구매한 항공권이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을 100% 보상하는 ‘해외 항공권 최저가 보상제’를 실시하고 있다. 항공권을 발권한 뒤 타 업체에서 더 저렴한 상품을 발견할 경우, 해당 이미지를 캡쳐해 7일 이내에 대화형 인공지능(AI) 챗봇인 ‘톡집사’를 통해 접수하면 인터파크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 가능한 ‘아이포인트’(I-Point)로 차액을 100% 지급한다. 굳이 다른 곳을 탐색할 필요 없이 안심하고 인터파크에서 항공권을 구매해도 된다는 메시지다.

인터파크는 또 지난 5월부터 출∙귀국 항공사가 달라도 한번에 검색해 구매할 수 있는 ‘믹스 왕복항공권’ 예약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타사가 출∙귀국 항공사가 동일한 왕복항공권을 판매하는 데 그치는 수준이라면 인터파크에서는 출발 및 도착지의 모든 항공 노선을 한 번에 결합해 보여줘 일정, 가격, 소요시간, 항공사 등 측면에서 고객에 최적화된 나만의 맞춤 왕복항공권을 예약할 수 있다.

아울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외 주요 항공사 18곳의 사전 탑승 수속과 좌석 지정까지 원스톱으로 할 수 있다. 통상 출발 당일 공항이나 해당 항공사 홈페이지∙앱을 통해 별도로 체크인 작업을 해야 하나, 인터파크에서는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사전 탑승 수속과 내가 원하는 좌석을 미리 지정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인터파크에서는 해외 항공권을 구매하면 카드사별 최대 20% 할인, 1만5천원 재구매 쿠폰, 해외항공 소아 운임 최대 35% 할인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신정호 인터파크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엔데믹 시대에도 항공권 하면 인터파크를 바로 떠올릴 수 있도록 고객 혜택을 극대화한 캠페인을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니즈에 선제 대응해 ‘해외 항공권 최저가 보상제’, ‘믹스 왕복항공권’, 모바일 사전탑승 수속 등과 같이 국내 유일, 국내 최초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