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련항과 노도

백련항과 노도

35년전 수련 마치고 남해읍 소재 신설 병원에서 군복무 대신 3년간 특례로 근무했다. 차가 있어 3년 있는 동안 남해 여기저기를 다녔고 가는 곳마다 단골 환자 한 두명을 만나 융숭한 대접을 받곤 했다. 당시 남해 모든 면에서 내과에 진료 받고 입원하는 환자들이 꽤 많았다.

35년전에 백련항은 드라이브하며 지나다 잠시 주차하여 경치를 보던 아름다운 곳이다, 지금도 여전히 아름답다, 35년전처럼 차를 세우고 보니 전에 없던 사진용 그림액자를 하나 만들어 놓았다, 66살도 포즈를 취해 본다,

백련항에서 보이는 삿갓처럼 생긴 섬이 노도라는 섬으로 과거 수군통제사 산하 배젖는 노를 만들던 곳이다, 노를 만들기에 좋은 소나무가 자란다. 이 섬을 문학의 섬이라고 하여 관광객이 많이 온다, 서포 김만중이 유배와서 56세까지 살다 여기서 사망했는데 유배기간 3년동안 구운몽과 사씨남정기를 집필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1988년 일본 천리대 도서관에서 서포의 일대기를 담은 “서포연보”가 발견됨으로 “구운몽”은 선천의 귀양지에서 씌였다는 설이 거의 확실해졌다. 하지만 여전히 노도에서 김만중의 책이 만들어졌다고 믿는 사람들이 더 많다, 글의 정서로 보아 김만중이 더 이상 희망이 없는 심정으로 쓴 글이라 귀양 갔을 때 적은 글이 확실하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다, 구운몽은 서포가 이 세상에 나서 목적했던 모든 것이 이제는 희망이 없다는 시기에 제작되었고 용문사 등 남해의 지명이 등장하니 남해 유배지 집필 설이 유력했다. 용문사 인근은 토종닭 요리가 유명하여 나도 자주 갔던 곳이다,

김만중이 두번 귀양을 갔다, 숙종이 장희빈을 총애할 때 조사석과 장희빈의 어머니 윤씨는 내연관계였다. 이런 사실을 발설한 언관들에게 탄압이 가해지자, 김만중은 경연장에서 숙종의 면전에서 “조사석이 정승이 된 것은 희빈 장씨의 베겠머리 송사 때문이 아니냐고“ 항의했다. 그리하여 숙종의 진노를 얻어 파직되어 바로 유배 갔다. 이후 다시 복권 되었다가 기사환국 이후 1689년 남인 박진규·이윤수 등의 탄핵으로 다시 남해에 유배되어 3년만에 병사하였다.

노도로 들어가는 유람선을 타면 서포가 유배되었던 초옥이 나오고 사용하던 우물도 그대로 있었다, 현충일 휴일에 남해로 차를 몰아 35년 전처럼 주차하고 백련항을 보며 내가 삼십대였던 시절을 떠올렸다.

글 사진: 김홍식/배산메디컹 내과 원장 

Share

여행칼럼

희귀한 야자수로 가득한 프랄린 섬엔 에덴의 동산이 있었다.

0
20명 남짓 2열로 블록처럼 끼워 앉아야 탈수 있는 작은 경비행기를 타고 도착한 곳은 세에 셀의 두 번째로 큰 프랄린 섬. 우린 곧바로 발리드 메 (Valle de Mai)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1972년 유네스코가 선정한 세계문화유산인 이곳 발리드 메엔...

Latest News

spot_img

Related Articles

[체리의 세상이야기] 대추야자를 수입해 볼까나?

ㅡ 대추야자를 수입할까? ㅡ 최근 어느 지인과 얘기를 하는 도중 상대방이 내게 대추야자를 자랑했다. 중동에서...

Insights and Future Directions for Seychelles Tourism in the Korean Market

Insights and Future Directions for Seychelles Tourism in the Korean Market Every May or June,...

[정길선 박사] 터키 하산케이프 박물관으로 간다

터키 하산케이프 박물관으로 간다 오스만 시대 다리를 건너 하산케이프로 날씨는 끝내주게 덥다. 이 더위를 뚫고 하산케이프...

늙은 주당들의 넑두리

늙은 주당들의 넑두리 최근 도로변이나 아파트 단지 등에 관상수로 많이 심는 나무가 화살나무와 불두화(佛頭花)인 것...